주가 하락만 보지 말고, 밸류에이션을 보고 투자에 임해야 할 때

lovefund
2024-02-01
조회수 136
투자 동반자

당신의 투자 동반자 미르앤리투자자문, 투자자문과 함께 든든한 투자 만들어가세요

사람 심리가 신기한 점이 불안한 상황이 반복되다 보면 이를 회피하고 벗어나려고 합니다. 원시시대부터 생존에 위기가 닥쳤을 때 살기 위한 본능이다 보니 주식투자에서도 그대로 나타나면서 주식시장이 하락하면 하락할수록 회사의 가치는 멀리하고 가격이 내리고 있다는 그 자체에 집착하고 손실에서 벗어나려는 심리가 작동하게 됩니다. 하지만, 하락장이 지나가고 다시 주식시장이 제자리로 왔을 때 사람들은 이야기합니다.

"그때 살껄..."

 

 

■ IMF 사태/금융위기와 같은 기회가 다시 오더라도.

 

주식 투자자들 사이에서 IMF 사태는 이후 주가는 인생을 역전시킬 기회로 생각들을 하곤 합니다.

"IMF 터지고 99년 되기 전에라도 주식투자를 샀었다면…."이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이 있지요. 하지만 정작 2008년 금융위기 당시 그런 기회가 다시 왔을 때 주식투자를 감행하거나 비중을 높이는 분들은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히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종합주가지수가 500p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극단적인 비관론만 눈에 들어올 뿐입니다.

 

시장이 하락할 때, 낙폭이 커질 때 기회를 못 잡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투자 심리가 주가 하락추세에 맞추어 비관적으로 바뀌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판단 본능은 "추세적, 경험적인 일반화" 분석을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시시대 인간이 직관적인 판단을 하는데 "추세적, 경험적 일반화"는 생존을 위한 큰 도움을 주었기에 이것이 진화의 결과 본능에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주식시장이 하락하게 되면 끝없이 하락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공포감에 빠지고, 반대로 주식시장이 상승추세를 걷게 되면 끝없는 상승이 이어질 것이라는 환희에 빠지게 되지요.

결국, 주식시장이 하락추세에 있을 IMF 사태와 같은 위기가 다시 찾아온다고 하더라도 그 기회를 잡는 투자자는 극히 일부일 뿐 대다수는 공포감에 휘둘려 비관적인 결정만 내릴 뿐입니다.

 

 

■ 남들이 안가는 꽃길은, 마음을 조금만 돌리면 보인다.

 

널리 알려진 투자 격언 중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남들이 안가는 뒷길에 꽃길이 있다."

 

소외된 종목들에 관심을 가지라는 말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시장을 볼 때 역발상적으로 접근하라는 의미도 함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모두가 우르르 몰려있는 심리에 편승하는 것이 마음 편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사람의 본능입니다. 왠지 그래야 마음이 편하고, 정답이 바로 그곳에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됩니다.

그래서 올해 1월 장처럼 시장이 하락할 때, 뉴스에 중국발 폭락 소식 등과 같은 비관적인 이슈에 오히려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언제나 그런 것처럼 주변 사람들은 "역시 주식투자는 패가망신 지름길이야"라는 말에 휩쓸려 평정심을 잃고 투매에 동참하기에 이릅니다.

하지만, 그런 비관적인 소식들을 뒤로하고 살짝 옆으로 눈을 돌려보면 주식시장에 남들이 보지 않는 꽃길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 증시 낙폭 속에 만들어진 바겐세일

 

[ 연도별 코스피 시장 PBR 레벨 추이. 자료 참조 : KRX ]

 

시장의 하락추세가 이어지면서 코스피 지수의 PBR 레벨은 1레벨 미만인 0.9배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습니다. 자산가치 수준으로 주가가 하락할 경우, 시장은 반발 매수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반등하며 추세를 돌릴 가능성이 커집니다.

그리고 기업들의 주가 수준 또한 회사 가치에 비하여 현저하게 낮아진 종목들이 늘어나면서 주식시장 전체는 바겐세일을 하는 백화점처럼 이전보다 저렴해진 합리적인 가격에 또는 알뜰한 가격에 나온 종목들이 늘어납니다.

 

만일 이러한 상황이 백화점이나 마트라면 사람들이 몰려 주워 담고 난리가 났겠습니다만, 주식시장이라는 속성상 매수 후 주식투자 손실이 커질 것이라는 본능적인 두려움 때문에 바겐세일이 있더라도 참여하지 못하고 전전긍긍할 따름이지요.

 

오히려, 주식시장에서는 기업들의 주가가 "정가" 또는 "바가지 가격 할증 판매"할 때 사람들이 달려들게 됩니다.

요즘 하락장과는 전혀 반대로 말이지요….

 

올해 들어 시장심리가 크게 악화하였고, 일시적으로 추가 하락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투자 기준을 허무하게 깨트리거나 버리는 분들도 늘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주식투자에서 진정한 고수와 하수는 이런 약세장에서 차이가 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BLASH(Buy Low And Sell High), 저가에 싸게 사서 고가에 판다는 단순한 투자 철학.

요즘과 같은 약세장에서 역발상적인 가치투자에서 만들어집니다.

 

2024년 2월 1일 목요일

lovefund이성수 [ 미르앤리투자자문 대표 / CIIA / 가치투자 처음공부 저자 ]

[ 증시토크 애독 감사드리며 글이 좋으셨다면, 좋아요/추천/공유 부탁합니다. ]

[ “lovefund이성수”에 대한 관심 감사합니다. ]

 

※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주식투자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투자의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수치 및 내용의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 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lovefund이성수를 사칭하는 사이트와 채널을 주의하여 주십시오.

절대로 본인은 대여계좌알선/유사수신/일임매매/대출알선/수익보장/해외선물 등을 하지 않습니다.




※ 본 자료는 투자 참고 자료이오며, 투자 판단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 미르앤리투자자문은 문자메시지 및 메신저 등으로 일방적인 광고를 하지 않사오니, 당사 및 lovefund이성수를 사칭한 사칭 피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 카카오채널 및 SNS에 저를 사칭하는 가짜 채널을 주의하시길 부탁 당부 드립니다.
[ 저는 아래 행위를 절대 하지 않습니다. 유사수신(X), 일임매매(X), 대여계좌 알선(X), 대출알선(X), 투자대행(X), 단타매매(X) ]

※ 유의사항
- 투자자는 금융투자상품에 대하여 금융회사로부터 충분한 설명을 받을 권리가 있으며, 투자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금융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자산가격 변동 등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